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국제계약서 작성 정보, 해외직접투자 정보 - Since 1997
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여정현, 여정현, 여정현의 국제계약서 번역, 영문계약서, 번역, 영작, 국제계약서 작성정보, 해외직접투자 
     

대형로펌의 입법대행 확대

법률저널 2013.10.25.

“대형로펌의 입법대행 확대

이주영 의원 "법제처 역량강화 및 로펌 입법 개입 투명화" 주장

최근 경제민주화·일감 몰아주기 과세 등 규제 입법 논의가 활발해지면서 대형 로펌들이 기업이나 정부의 의뢰를 받아 입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방기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기업은 법률안 제·개정단계에서부터 자신들의 이해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정부는 난해한 법 해석에 관하여 로펌의 전문적 조언을 얻기 위해 대형로펌의 입법 자문을 구하고 상황.


이에 로펌 입법지원팀은 기존 법령·판례 연구를 통해 의뢰인에게 유리한 논리를 제공하는데 그치지 않고 국회·정부기관의 담당자를 만나 설득하고 공청회 및 언론 홍보를 통해 의뢰인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는 등의 입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


이주영 국회의원(새누리당,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은 지난 22일 법제처 국정감사를 통해 이같은 현실을 적시한 후 “로펌의 입법참여는 입법 단계에서부터 당사자의 의견이 적극 반영되어 불합리한 규제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고 전문성이 높은 대형 로펌의 법률자문을 통해 입법의 완성도가 높아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 의원은 “의뢰인의 이익 극대화를 목적으로 하는 로펌이 입법에 지나치게 개입한다면 모든 이해관계인의 공론의 장이 되어야 할 입법 과정이 편향적으로 흘러가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게다가 상당수 대형 로펌이 법제지원팀에 전직 국회·법제처·국세청 출신 전문가를 영입하여 활동하고 있다”며 “자칫 대형 로펌의 국회나 행정부에 대한 설득과 의견제출 과정이 부당한 개입이나 압력으로 작용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법제처의 역할 강화를 대안으로 꼽았다. 그는 “대형 로펌의 입법지원 서비스가 확대될수록 공론의 장이 되어야 할 입법과정을 로펌이 사유화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며 “이러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법제처가 늘어가는 전문법제 수요에 대응해 고도의 전문성과 균형 잡힌 시각을 갖추고 정부 입법지원의 중심 역할을 담당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위해 법제처는 법령심사 전 단계의 사전입법지원 업무의 양적·질적 향상을 위한 현장 법제지원센터와의 연계 강화 및 부서 간 협업체계 마련, 전문인력 보강 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특히 “로비스트 법의 도입 등을 통해 로펌의 입법 개입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대형 로펌의 입법 지원 서비스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전개될 방안도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since 1997 Koreanlawyer.com
This website was powered by Ewisoft eCommerce Website Builder.